안성시, 관내 사업장 대규모 집단감염 발생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강도 높은 방역체계 구축

김종열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20:10]

안성시, 관내 사업장 대규모 집단감염 발생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강도 높은 방역체계 구축

김종열 기자 | 입력 : 2021/03/08 [20:10]

안성시는 관내 사업장에서 60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하여, 오는 14일까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방역체계를 구축한다고 8일 밝혔다.

 

안성시보건소는 지난 36일 관내 확진자 2, 관외 확진자 2명을 역학조사 중 확진자 및 확진자 가족이 관내 동일 사업장에서 근무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당일 해당 업체 관련자 전수 검사를 실시하여, 8일 현재 총 56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알렸다.

 

이에 따라, 시는 긴급하게 심층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작업장 전체를 방역소독 하였으며, 해당 영업장은 폐쇄명령 조치하였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8일 오후 4시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관내 사업장에서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여 지역사회로의 전파 위험성이 크다고 판단되므로, 현재 수도권 코로나19 대응 단계인 2단계보다 강화하여 3단계에 준하는 강도 높은 방역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하였으며, 앞으로 1주일간 관내 공공시설 및 공공체육시설 등 시에서 운영하는 모든 시설에 대한 운영과 이장회의 등 각종 회의 또한 전면 중단하도록 지시하였다.

 

아울러, 같은 날 언론브리핑을 통해 확진자의 접촉자를 신속히 파악하여 지역 내 전파 차단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시민들께서도 지인과의 사적모임 등을 자제하여 코로나19 전파 차단에 함께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안성시보건소는 현재 확진자들의 추가접촉자를 분류하여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회/문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