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대한민국 최초 대중 연예인 ‘바우덕이’ 영화 제작 MOU 체결

흥선대원군을 매료시켰던 바우덕이는 대한민국의 자랑이다

김종열 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07:48]

안성시, 대한민국 최초 대중 연예인 ‘바우덕이’ 영화 제작 MOU 체결

흥선대원군을 매료시켰던 바우덕이는 대한민국의 자랑이다

김종열 기자 | 입력 : 2019/08/14 [07:48]

안성시가 안성의 대표 문화자원인 대한민국 최초 대중 연예집단 남사당과 바우덕이를 소재로 추진 중인 바우덕이영화제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안성시는 12일 시청 2층 상황실에서 파란프로덕션과 에이치에이엔터가 추진하는 영상제작에 있어 상호협력을 위해 3자간 MOU를 체결했다.

 

본 협약에는 영화촬영·제작을 위한 인적·물적 자원 개방 및 공유 영화제작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 안성시와 제작사는 영화제작 완료 후 영화흥행 및 안성시 문화자원 홍보 목적으로 상호협력 마케팅 전략 수립·추진 등이 포함되어 있다.

 

  © 안성프리즘

 

영화 바우덕이는 제작비 총 50억이 투입되어 올 가을부터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대적 배경은 바우덕이가 생존했던 1848년부터 1870년도까지이며, 주요촬영지는 안성맞춤랜드, 청룡사, 칠장사, 석남사, 서운산, 금광호수, 비봉산 등 안성시 주요 관광지에서 진행된다.

 

특히, 바우덕이가 활동하던 1848년부터 1870년도 사이역사적 사실들인 세도정치, 민란, 흥선대원군, 병인박해, 경복궁 재건 등극적인 요소들을 바우덕이의 생애와 엮어서 풀어 갈 시나리오는 극 전개에 흥미를 더 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남사당이라는 가장 한국적인 소재를 가지고 사회적 약자인 여성의 신분으로 사회적 차별을 극복해나가는 과정과 삶, 사랑, 성공이야기를 영화화 하면 겨울연가’,대장금에 이어서 제2의 한류붐을 일으킬콘텐츠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안성프리즘


2015년에 발표된 영화 "桃李花歌"는 전북 고창 판소리의 효시 신채효선생과 그의 애자 진채선의 사랑과 판소리 인생을 그린 영화인데 31만명의 관객을 모아 사랑을 받은 적 있다. 이를 능가할 영화 "바우덕이"를 기대해 본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대한민국 최초의 대중 연예인이었던 바우덕이 삶을 영상으로 재현하여 안성시의 문화예술 브랜드로 육성 할 것이라며 화흥행 성공시 관광객 유입으로 인해 매년 1,000억 원의 경제적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통해 안성시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광객 증대 및 인구유입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