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소방서, 집주인이 소화기로 초기 화재진압 시도

김종열 기자 | 기사입력 2019/09/20 [04:19]

안성소방서, 집주인이 소화기로 초기 화재진압 시도

김종열 기자 | 입력 : 2019/09/20 [04:19]

안성소방서(서장 정귀용)는 지난 1800:28분경 안성시 계동 한 주택에서발생한 화재가 자칫 큰 화재로 번질 상황에서 집주인이 소화기로 초기 진화를 시도해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신고자 집주인 염모씨는 거실에서 TV를 시청 중 주방쪽에서 타는 냄새가 나서 확인해보니 집 밖 계단참 아래에서 불과 연기가 나고 있어서 밖으로 나와 남편 최모씨와 함께 자택에 있는 소화기를 사용하여 초기진화를 시도했다.

 

비록 진압에는 실패했지만 소방차가 도착할 때까지 집주인 염모씨의 초기대처로 화재가 주택 전체로 번지는 것을 막아 큰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염모씨는누구라도 화재상황에서 자신처럼 행동했을 것이다라는 아름다운 용기와 주택용소방시설 두 가지 요소가 만나 소중한 생명보호와 재산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이다.

 

강봉주 현장대응단장화재초기 소화기 1대의 위력은 소방차 1대보다 크다며 비록 화재를 완전히 진압하지는 못했지만 집주인의 침착한 대응으로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어 천만다행이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