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태풍 ‘링링’ 대비 긴급 상황판단회의 개최

안성프리즘 | 기사입력 2019/09/06 [07:08]

안성시, 태풍 ‘링링’ 대비 긴급 상황판단회의 개최

안성프리즘 | 입력 : 2019/09/06 [07:08]

안성시가 지난 4일과 5일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비하기 위해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는 태풍 링링이 강풍과 많은 비를 동반하고 있어 재산과 인명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최문환 부시장 주재로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실시하고, 기상 현황과 재난 관련 부서별 중점 대처사항을 점검했다.

 

이번 태풍 링링은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여, 96일에서 7일 사이에 경기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고, 2010곤파스이후 9년 만에 경기도를 관통하는 태풍으로 세심하게 대처가 필요하다.

 

이에 우석제 안성시장은 태양광발전시설 강풍대비 사전점검 및 안전관리자 비상연락체계 구축 간판 및 현수막 정비 공사장 작업 중지 및 현장관리 철저 가로수 도복 대비 등을 지시했다.

 

또한, 강우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재해취약가구가 주로 거주하는 지역을 우선으로 사전대비 철저 산사태취약지역 예찰활동 강화 집중호우 대비 등산객 안전 유도 등 피해예방 및 복구를 위한 전 행정력을 집중시킬 것을 당부했다.

 

이에 앞서 안성시는 지난 4일 차량침수방지를 위하여 선제적 대응으로 공도읍 및 대덕면에 위치한 세월교를 차단했다. 또한, 하천둔치주차장에 주차되어 있는 차량을 이동조치하고 향후 태풍이 소멸되고 안성천 수위가 안정화 될 때까지 폐쇄를 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안성시민들도 태풍관련 기상상황에 관심을 갖고, 태풍대비 행동요령을 미리 숙지하여 인명 및 재산피해가 없도록 대처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